외롭지 않은 디자인 여정 ‘디자이너, 우리’

Home/magazine/외롭지 않은 디자인 여정 ‘디자이너, 우리’

외롭지 않은 디자인 여정 ‘디자이너, 우리’

8명의 사공이 목적지를 향한다. 사공이 많아도 스토리가 켜켜이 쌓여 하나의 메이킹 다큐를 완성하는 경험. 기대되는 디자이너의 협업이 ‘구름 속을 거닐어 보는’ 경험의 공간으로 확장된다.

‘7명의 디자인 그룹 디자이너스(DESIGNUS) 왼쪽부터, 어나더디 정세영,김경민, 스노우에이드 김현주, 디자인에이폭스 김영우, 보이드디자인 최준영, 자이언트웍스 이광훈, 디자인이유 박은아, 디자인토큰 김대성 디자이너.

새로운 관계 맺기
‘GARDEN’

대지미술가, 리처드 롱은 경이로운 자연의 일부를 작품의 중심축에 두고 이를 전시공간에 선보인다. 실제 재료를 사용해 실존 풍경을 특정 공간에 끌어들이는 힘은, 익숙하지만 일상의 평범한 행동과 관계를 맺기에 더 직접적으로 다가온다. 걷는 것에서 시작되는 일상경험이 작품으로 연결되는 새로움 ‘도보’라는 수단을 통해 더 구체화되는데, 서로 다른 디자이너들이 역시 각자 관계 맺기에서 출발해 엇박자가 아닌 함께 공동된 작업을 이어나가는 수단으로 ‘정원’을 선택했다. 마당이 있는 집, 혹은 유럽식 정원의 코너, 길에서 모티프를 얻어 우리에게 친숙하고 편안한 접근 방식으로 일상 접점을 만든다. 정원 속을 거닐며 디자이너의 공간을 만나고 디자이너가 만든 공간의 일부가 되는 방식은, 디자이너가 만들어낸 단순 장치가 아닌, 새로운 관계를 맺는 방식으로 보아도 좋다.

공간의 디테일을 완성하는 마감재 벽, 바닥, 텍스타일 등의 실제 샘플을 연구할 수 있는 라이브러리가 있는 유앤어스 쇼룸 내부 미팅 룸에 마련된 디자이너스의 파빌리온 현장 마감을 위한 최종 회의.

다시 경험하기
‘CLOUD’

디자이너들은 협업을 통해서 ‘경험’ 가치를 얻는다. 그리고 다시 물리적으로 이를 공간에 해석하고 만들어 낸다. 표현 방식은 누구나 편히 들러 쉬는 ‘가든’. 아이디어를 더해 묘한 끌림을 ‘구름’의 시각적 효과를 가져와 상상력을 더했다. 구름과 정원을 통해 디자이너들은 누구나 만날 수 있는 새로운 동선을 공공의 공간(정원)과 개인공간(라운지) 형태로 구현한다. 그 속에서 걸으며 만나는 설치, 텍스트, 각기 다른 디자이너의 뚜렷한 시각들이 담긴 프로젝트 인포메이션 등을 스치듯 마주하며 디자이너 7그룹이 완성한 고유함을 넘어, 선택적인 경험을 꾀한다.

공간의 디테일을 완성하는 마감재 벽, 바닥, 텍스타일 등의 실제 샘플을 연구할 수 있는 라이브러리가 있는 유앤어스 쇼룸 내부 미팅 룸에서 파빌리온 현장 마감을 위한 최종 미팅 모습.

우리를 위한 디자인 ‘CLOUD GARDEN’

DESIGN+US?
혼자가 아닌 우리를 강조하는 디자이너들의 정의입니다. 디자인 경력이 평균 15년이상의 디자이너가 잠시 자신을 내려놓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었으나, 이번 협업은 개개인의 성향보단 하나의 작품을 같이하는 팀의 역할이 더 중요했어요. 하나된 우리를 강조하면 어떨까 싶어 우리를 칭하는 명사가 됐어요. 디자이너들이 하나의 의미로 뭉칠 수 있기를 고대하며.

‘CLOUD GARDEN’은 어떤 작업인가요?
인테리어디자인코리아 내 KOSID(한국실내건축가협회) 소속 디자이너 일곱 그룹이 기획한 디자이너 특별관의 이름이에요. 길지 않은 기간이 주어지는 현실적인 고민 아래 디자이너들이 하나의 목표를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왔어요. 다른 디자인 방식을 가진 여러 디자이너가 모였지만, 디자인 목표와 생각은 같은 방향으로 흘렀어요. 볼거리가 넘쳐나는 다양한 이슈들에 대중들은 이미 시각적인 부담이나 피로도가 높으니, 디자이너 공동체로서 좀 더 편안한 감성을 느낄 있는 재료와 ‘힙’한 경험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공간을 기획하고 구현하자는 의견이었지요. 다양한 높낮이, 보이드와 솔리드, 투명, 반투명, 볼륨 등 기본적인 요소도 감각적으로 경험과 시각적 호기심을 불러 일으킬 수 있었으면 해요.

각자의 역할은?
디자이너가 8명(총 7 그룹)이기에 다양한 이야기들이 층층으로 차곡이 쌓여 있어요. 각자가 원하는 자신만의 근원을 하나의 이야기를 담은 공간이에요. 디자인 기획과 아이디어는 김경민, 정세영 디자이너가 초기안을 작업했고, 김영우 디자이너가 탁월한 그래픽 감각을, 최준영, 이광훈, 김대성 디자이너가 현장에 구현될 시공을 전담합니다. 김현주, 박은아 디자이너는 전시기획부터 세부 커뮤니케이션까지 도맡고 있어요. 새로운 퍼포먼스 그룹이 탄생했어요.

무엇을 경험할 수 있나요?
파빌리온은 물리적으로는 100평형 여 정도의 규모로 디자인 전시와 작은 컨퍼런스와 개별 만남이 이루어질 라운지 공간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이 한 공간 안에 들어와요. 하나의 파빌리온이 다양한 기능을 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지만, 퍼블릭한 공간과 프라이빗한 영역이 혼재하고 이를 새로운 디자인 방법으로 새로운 공간 경험이 여정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파빌리온을 감싸안는 구조체의 다양한 높낮이와 유기적으로 구성된 공간은 여러 시선을 담을 수 있는 포토 스폿이 될 것으로 기대해요.

다나무, 아크리네아 유앤어스, 보타니크와 함께 연출될 ‘클라우드 가든’ 파빌리온 기획 미팅.

DESIGN+US 프로젝트

박은아 디자이너(디자인 이유)가 설계한 한양대학교 과학기술융합대학(Science&Technology) 내 실내 공간.

구글 캠퍼스 리뉴얼 작업. 리셉션 영역 내 공간과 사인그래픽 작업에 디자이너 김대성(디자인토큰)의 새로운 디자인 해석이 더해졌다.

정세영+김경민 디자이너(어나더디)의 MILK B STUDIO 공간작업. 굽이치는 곡면이 드라마틱한 공간을 완성한다

이광훈(자이언트웍스) 디자이너의 컬러와 패턴이 돋보이는 카페 공간, 쿠아코이

최준영(보이드 디자인) 디자이너의 ‘apparel B’ 내부

이탈리아 디자인 어워드(A’design Award)를 수상한 김현주(스노우에이드)디자이너의 DASA 단독주택.

캠프 플레이스 제주의 그래픽 사인 설계와 제작을 진행한 김영우(디자인에이폭스)디자이너.

2019-10-29T09:07:42+00:00